JBL 클럽 프로 플러스 한달 사용기 (JBL CLUB PRO + TWS)

JBL CLUB PRO+ TWS (JBL 클럽 프로 플러스) 이어폰 한달 사용기 – 에어팟으로 시작된 완전 무선 이어폰 전성시대인데요. 이제는 유선이어폰을 사용하시는 분은 별로 못본 것 같습니다. 그만큼 완전 무선 이어폰의 가격 역시 예전보다는 저렴해져서 가장 가성비 높다고 평가 받는 QCY제품의 경우 2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을 정도로 저렴해 졌는데요.

저가 제품도 많지만 여전히 꽤 괜찮다고 추천받는 제품들의 가격은 15~25만원정도로 팔리고 있습니다. JBL CLUB PRO+ 역시 이 가격대에 포함되어 있는 제품인데요. 출시가는 24만원 정도이지만, 현재는 10만원 초반대에, 프로모션으로 2만원대와 6만원대에 구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JBL CLUB PRO+ TWS 이어폰을 한달동안 써본 사용기를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JBL 클럽 프로+ 사용기

JBL 클럽 프로 박스

JBL CLUB PRO +의 패키지 디자인은 일반적인 이어폰 패키지와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에어팟이나 버즈 시리즈와는 다르게 아무래도 음향기기 브랜드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기존 디자인과 연속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JBL 클럽 프로 박스 내부

박스를 열면 CLUB이라는 글씨가 쓰여 있는 패키지가 보입니다. 상단에는 제품이 있고 투명 플라스틱으로 제품을 볼 수 있게 해 놨더라구요.

JBL 클럽 프로 구성품

패키지 구성은 본 제품, 이어팁 사이즈 S, L 1쌍 씩, USB-C to A 케이블, 사용설명서가 간단하게 들어있습니다.

JBL 클럽 프로 케이스

충전 케이스는 자석형태로 열고 닫을때 챡~ 소리가 들립니다. 뒤쪽 힌지 디자인을 보면 에어팟의 그것과 비슷하게 닮아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적당한 느낌으로 자석이 잘 달라 붙습니다. 케이스의 재질은 겉 재질은 금속으로 느껴지는데요. 플라스틱 도장을 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디테일이 좋습니다. 앞면에는 JBL 마크가 음각으로 찍혀 있습니다.

JBL 클럽 프로 개봉

처음 열면 충전단자에 테이프가 붙어 있으므로 제거한 후 사용해야 합니다. 케이스 사이즈가 꽤 큰 편으로 주머니에 넣어서 다니기엔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JBL 클럽 프로 무선충전

케이스는 무선, 유선 충전이 모두 가능합니다. 아이폰용 2 in 1 충전 거치대에 놓았는데, 무선 충전이 잘 되더라구요. 최근에는 아이폰도 이어폰도 모두 무선 충전을 하고 있는데, 한번 길들여지면 유선 충전이 너무 불편하더라구요. 이어폰 구입시는 무선 충전 가능 여부가 역시 저에겐 고려사항입니다.

JBL 클럽 프로 케이스 오픈

제품은 이런 형태로 케이스에 넣어서 충전을 하게 됩니다. 이어폰에 JBL 마크가 꽤 큰 크기로 붙어 있습니다. 제품 구매시에는 이 JBL 마크가 지나치게 선명해서 실 사용시 너무 눈에 띄지 않을까 생각했는데요.

실 제품의 경우 무광 제품에 유광으로 JBL 마크가 새겨져 있고 컬러가 모두 블랙이라 크게 눈에 띄지는 않는 편이라 그런 부분을 걱정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았습니다.

ANC 기능은 어떤가요?

아마 이 제품을 구입하시는 분들 중 가장 궁금한 부분이 ANC 노이즈 캔슬링 기능일 거 같습니다. 이 제품의 경우 ANC를 적용하고 있으나 이 제품의 ANC는 통상 사용하는 Active Noise Cancellation 이 아니라 Adaptive Noise Cancellation 이라고 합니다. 기술상의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는 잘 설명이 안되어서, 설명에서는 자동으로 적당한 ANC 수준을 조절한다고 하는데요. 이 부분 때문에 많은 유튜브를 참고하면서 봤는데, 대략적인 평은 에어팟 프로, 버즈 프로 정도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은 안된다는 평이 많습니다.​

저의 경우는 처음에 이거 기능이 아예 없는데? 라고 생각할 정도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못 느껴서 , 커뮤니티에 질문도 하고 했었는데요. 어떤 분이 이어팁을 한번 바꿔보면 어떠냐고 하셔서 이어팁을 바꿨더니 그 전보다는 훨씬 잘 ANC 기능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완벽하게 소음을 잡아준다기 보다는, 기본적으로 차폐를 통해서 외부 소음이 꽤 많이 줄어들게 됩니다. 여기에 일부 소음의 경우 소음의 데시벨을 좀 낮게 해주는 역할 정도를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건 취향의 차이가 좀 있을 수 있는데요. 에어팟 프로와 같이 완벽하게 노이즈를 잡아주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이 있는 반면에 약간의 먹먹함 때문에 좀 자연스럽게 낮춰주는 이어폰을 선택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그런 부분에서는 꽤 괜찮은 이어폰이라고 할 수 있겠으나, 여전히 ANC 기능이 중요하다면 다른 이어폰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ANC 수준을 따로 조절할 수 없습니다.

멀티 페어링은 안되요

기존에 사용하던 버즈 플러스와 비교했을때 가장 불만인 부분은 멀티 페어링이 안된다는 점인데요. 의외로 이런 부분이 잘 안내되지 않고 있어서, 사용하실 때 생각치 않게 불편함을 느끼시는 부분이 될 수도 있습니다. JBL CLUB PRO + 의 경우 1개의 기기와 페어링이 가능하기 때문에, 만약 핸드폰으로 음악을 듣다가 노트북과 블루투스 연결하여 듣고 싶다면 기존 핸드폰 설정화면에서 기기를 삭제한 후 노트북에서 다시 등록해야만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노트북에서 되는 거 핸드폰에서 다 되는 세상이라 이런 귀찮은 작업대신 기존 연결된 기기(핸드폰)으로 듣게 되는데요. 기존에 멀티 페어링이 가능했던 버즈 플러스의 경우 연결 버튼만 어디서나 누르면 기기와 연결되어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긴 했습니다. (멀티 페어링이 안되기 때문에 멀티포인트 기능은 당연히 없습니다.)

신기하고 재미있는 음색?

예민한 귀를 가진 편은 아니고, 음향기기에 대해 잘 아는 편이 아닌 일반적인 사용자인 제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기기가 내보내는 음질은 굉장히 좋은 편으로 느낍니다. 그런데, 이 이어폰으로 들으면 신기한? 재미있는? 소리가 난다고 느껴지는데요. 베이스가 많이 부스트 된 느낌으로 둥둥둥~ 소리가 크게 들리며 높은 음의 경우 맑은 소리가 나며 귀에 잘 들립니다. 문제는 보컬인데요. 저음의 남자 목소리는 그래도 들리는 편인데, 여자 가수 목소리의 경우 악기보다 뒤에 있는 느낌이더라구요. 그래서 남자 가수 노래를 들을때는 풍부한 느낌을 받았는데, 여자 가수 노래를 들을때는 목소리가 뒤에 있는 느낌이라 좀 안들리는 느낌입니다. 또한 둥둥 거리는 베이스와 맑게 쳐주는 고음이 동시에 들리며 중간 소리는 뒤쪽으로 멀리 있는 것을 한꺼번에 느끼다보면 뭐라고? 이런 소리가 난다고 하는 신기한 느낌이 드는 이어폰이었습니다. (지극히 개인의견입니다.)

그외 장점과 단점

케이스가 꽤 두껍고 큰 대신 배터리의 경우 기존 사용했던 버즈 플러스와 비교하면 1.5배 정도 커졌습니다. 몇 시간 연속 듣는 편은 아니지만 배터리 때문에 불편한 적은 한달 사용하면서 한번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페어링이 멀티 페어링이 아닌 대신 케이스를 열자마자 바로 페어링이 되는 점은 편했습니다. 끊김 현상은 가끔있었으나 평범한 수준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JBL의 자체 앱으로 노이즈 제거 또는 주변 소리 제어 또는 패스 쓰루를 설정하거나 미리 설정된 프리셋을 적용할 수도 있습니다. 앱 개발 수준은 나쁘지 않은 것 같으나, 프리셋의 경우 현재 3가지만 제공되고 있는데, 이 제품이 많이 팔린 제품이 아니다 보니 추후에 늘어날 것 같지는 않습니다. 대신 자신이 이퀄라이저를 조절하여 원하는대로 조정할 수 있습니다.

JBL 소프트웨어

총평

이 제품의 평가는 얼마에 샀느냐에 따라 다를 것 같습니다. 10만원 초반이나 10만원 아래 프로모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면, 굉장히 추천할만한 제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10만원 초반 부터는 또 다른 제품들과 비교할 수 있으므로 그 때부터는 자신의 취향과 성향에 따라 구입을 추천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JBL 클럽 프로 디자인

ANC 노이즈 캔슬링 기능의 경우 먼저 차폐가 먼저이지만, 성능자체도 기대보다는 못 미치긴 했습니다. 이어폰의 선택 기준이 ANC 노이즈 캔슬링일 경우 다른 제품을 추천드리고 싶네요. 단, 이 제품을 이미 구입하셨다면 이어팁의 교체를 추천드립니다. 추천드리는 이어팁은 다음 글에서 사용기를 적어보려고 합니다.

지금까지 찬요였습니다.